Park Geun-hye Unraveling IV: The Prosecutors’ Statement

Stephan Haggard (PIIE) and Inbok Rhee (UCSD)

November 22, 2016 10:30 AM

In an earlier post, we looked at the array of possible crimes that were associated with the Choi scandal. It was the scope of the possible offenses that led us to suggest that President Park was likely to be forced out of office (and to suggest to Anna Fifield at the Washington Post that Park’s problems were “worse than Watergate,” an observation that got picked up by Hankyoreh). Although the Prosecutor’s statement is focused primarily on those already indicted, Park is mentioned on virtually every page of the statement (literally on 29 of 33 pages of the statement). It is clear that on all accounts the President was an enabler if not an outright accomplice and the prosecutor says as much. He also has stated in interviews that the only charges discussed in his press statement were those that the office believed were certain to be successfully prosecuted.

But much hinges on the distinction between passive enabler, co-conspirator, and the “hear-no-evil, see-no-evil” stance the president is now taking. Both her press spokesman and lawyer issued strong denials immediately following the report from the Prosecutors’ Task Force. Whether this is an attempt to forestall her resignation altogether or protect her and her colleagues from criminal indictment—including of Park herself when she leaves office—remains to be seen. While in office she enjoys immunity from prosecution. As the statement by her spokesperson suggests, she seems to be pinning her hopes on discrediting the Prosecutor—although appointed by her and once thought a favorite—and relying on a special investigation to be initiated by the National Assembly, where she has at least some legislative support remaining.

The question still seems to be not if President Park will be forced to resign, but what the interim arrangements will look like and when. Timing has implications for an election and, not coincidentally, the participation of Ban Ki-moon as a candidate. But the fight is clearly not over.

The easiest way to view the scope of the President’s problems is simply to reproduce our unofficial translation of Lee Young Ryeol’s statement; Lee is head of the Special Investigations Task Force, and the head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e follow with the Blue House Spokesman’s response and the rejoinder by Yoo Young Ha, the President’s personal lawyer who—ironically—had himself served in the Prosecutors’ Office before resigning in 2010 in the wake of a scandal. Our translation or summary is followed in each case by the Korean.

Full Text of Lee Young Ryeol’s Statement (with Witness to Transformation commentary in brackets)

I will now release the up-to-date results from the investigations into Choi Sun Sil, Ahn Jong Beom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cy Coordination] and Chung Ho Seong [Presidential Personal Secretary].

As of today, November 20th, the Special Investigations Task Force of the Prosecutors’ Office has indicted and placed in detention Choi Sun-sil for abuse of authority, coercion, attempted coercion and attempted fraud; Ahn Jong Beom for abuse of authority, coercion, and attempted coercion; and Chung Ho Seong for divulgence of official secrets.

The Task Force, formed on October 27th, obtained multiple key pieces of evidence including Chung Ho Seong's cell phone, Ahn Jong Beom's work journal, and reports and documents from the Presidential Personal Secretary's Office during the “seize and secure” activities in the Presidential Personal Secretary's Office, the personal residences [of the indicted], safe-deposit boxes, and the offices of Choi Sun Sil, Ahn Jong Beom, and Chung Ho Seong.

We also confirmed the validity of the suspicions regarding various corruption allegations surrounding Choi Sun-sil and Ahn Jong Beom that originated from the allegations around coerced fundraising for MIR and K-Sport foundations, and allegations of divulgence of key Blue House documents surrounding Choi Sun-sil and Chung Ho Seong, during our investigation of various individuals involved, including the CEOs of nine large corporations  - including Samsung Group - who had one-on-one meetings with the President, Kim Jong Deok [former Minister of Culture], and Kim Sang Ryul [former Presidential Secretary for Education and Culture].

Moreover, we are in the process of conducting investigations on Cha Eun Teak [former Chief of the Creative Economy Initiative], Song Sung Gak [former President of Korea Creative Contents Agency] who are under detention for the charges including attempted coercion. We have also filed a warrant for detention for Kim Jong [former 2nd Vice Minister of Culture] and Chang Si Ho [Choi Sun Sil's niece and Director of Korea Winter Sports Elite Center] for the charges including abuse of authority. [WtT: All of these charges appear to be connected with the foundations and possibly other channels of fundraising].

The Task Force has repeatedly requested a face-to-face investigation of the President, who has been allegedly involved in the criminal activities of those three individuals [Choi, Ahn and Chung] who are indicted today, but ultimately the investigation did not materialize. And we are now indicting the three individuals including Choi Sun Sil, based on the wide-ranging evidence including the testimonies, work diary, audio recordings on cell phones. [WtT. After saying in her second apology that she would “submit herself to investigation,” President Park informed the Prosecutor’s Office that she would not be appearing in person, but would be communicating through her lawyer and in written form. She also pleaded that she needed more time to prepare, suggesting—but not promising—that she would submit to direct questioning].

I will now briefly explain the contents of the indictment for Choi Sun Sil, Ahn Jong Beom and Chung Ho Seong.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regarding the fundraising activities for MIR and K-Sports:

First, I will explain the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charges against Choi Sun-sil and Ahn Jong Beom regarding the fundraising activities for MIR and K-Sports.

The accused - Choi Sun Sil and Ahn Jong Beom - have abused authority and coerced the 53 member companies of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to donate a total of 77.4 billion won to MIR and K-Sports foundations.

The companies could not but conform to the directions from the accused as they feared the direct and indirect negative consequences across the whole domain of activities, including difficulties in obtaining necessary approvals and authorizations, risk of additional tax audit and investigations, if they disobeyed Ahn Jong Beom and Choi Sun Sil's demands. [WtT. This claim is important, but could be a legal weak point. A key question for the investigation is whether this was a case of extortion, or bribery in which the companies were using the government’s ask to solicit favors. The Prosecutor may have a hard time proving that the firms faced extortion, even if the claim is entirely plausible given executive discretion].

In the case of MIR, the list of companies and their donation amounts were decided within a mere one week time frame; the total donation goal was increased abruptly from 30 billion to 50 billion won; and the ratio between basic and ordinary property was modified from 9:1 to 2:8 (WtT. These technical issues have to do with the financial structure of public interest corporations in Korea. The gist of the concern is that Ahn Jong Bum sought to make it easier for those involved to liquidate properties in ways tat were self-serving.

Although the personnel appointments, including that of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were decided based on Choi Sun Sil's and not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or its member companies’ recommendations, false minutes were created to make it look as if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made the recommendations.

In the case of K-Sports Foundation as well, the list of companies and their donation amounts were decided by unilateral directions from Ahn Jong Beom and Choi Sun Sil. Personnel appointments, including that of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were also decided based on Choi Sun Sil's recommendations, but false minutes were created to make things look as if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made the recommendations.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regarding Lotte Group

Next, I will explain the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charges against Choi Sun-sil and Ahn Jong Beom regarding the Lotte Group.

The accused, Choi Sun Sil, created The Blue-K [WtT effectively as a subsidiary of K-Sports but controlling financial flows] in order to pursue further concessions in the activities of the K-Sports Foundation, of which she [Choi] had full control over the personnel and management, and made plans to establish complex sports facilities with the support from large conglomerates and have their management rights and profits to given to Blue-K.

The accused Choi Sun Sil and Ahn Jong Beom abused authority and coereced Lotte Group into donating 7 billion won to the K-Sports Foundation for the construction of Ha Nam Complex Sports Facility that Choi Sun-sil had been pursuing.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regarding Hyundai Auto

Next is the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charges against Choi Sun Sil and Ahn Jong Beom regarding Hyundai Auto.

The accused Choi Sun Sil and Ahn Jong Beom abused authority and coerced Hyundai Auto to accept a contract with KD Corporation--an adsorbent manufacturing company owned by a close friend of Choi Sun-sil - in the size of 1.1 billion won.

Moreover, they abused authority and coereced Hyundai Auto to give advertising contracts in the size of 6.2 billion won to Playground, an ad agency practically owned by Choi Sun Sil.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regarding POSCO

Next is the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charges against Choi Sun-sil and Ahn Jong Beom regarding POSCO.

The accused Choi Sun Siil and Ahn Jong Beom attempted to coerce the CEO of Comm.Together who acquired POREKA - a POSCO subsidiary ad agency - to transfer his share of POREKA. They further abused authority to make POSCO create a professional fencing team and coerced POSCO to give the management right of the team exclusively to Blue-K that Choi Sun-sil owns.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regarding KT

Next is the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charges against Choi Sun-sil and Ahn Jong Beom regarding KT.

The accused Choi Sun-sil and Ahn Jong Beom abused authority to coerce KT to hire Lee Dong Soo and Shin Hye Sung that Cha Eun Teak and Choi Sun-sil recommended as senior managing director and managing director in charge of advertising contracts. [The two] further coerced KT to give Playgound - an ad agency owned by Choi Sun-sil - ad contracts in the size of 6.8 billion won.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regarding Grand Korea Leisure

Next is the abuse of authority and coercion charges against Choi Sun-sil and Ahn Jong Beom regarding Grand Korea Leisure.

The accused Choi Sun-sil and Ahn Jong Beom abused authority to coerce Grand Korea Leisure - a public company under Korea Tourism Agency - to create sports teams for the disabled, and have The Blue-K as the exclusive agent for the team members.

Divulgence of official secrets charge for Chung Ho Seong

Next is a summary of the divulgence of official secrets charge against Chung Ho Seong

The accused, Chung Ho Seong, gave Choi Sun-sil a total of 180 documents, including personnel appointment plans for key governmental and public institution organizations and agencies, President’s speech transcripts for cabinet and Presidential secretaries' meetings, high-level reports and briefing materials from key governmental organizations and agencies as well as the President's Personal Secretary's Office and diplomatic and other state visit information and documents, via email and in person, from January 2013 immediately after the inauguration until April this year. Among these documents, there are 47 documents that are designated as “official secret,” including the materials on ministerial and vice-ministerial appointments that cannot be released to public in advance.

Attempted fraud charges for Choi Sun Sil

Next are the attempted fraud charges against Choi Sun Sil.

The accused, Choi Sun Sil, tried to extort 700 million won as research grants from K-Sports by falsely presenting as if The Blue-K will execute research for the foundation, but failed due to the opposition from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foundation and others.

Thus far, I have briefly explained to you the key points of the indictment.

The Special Investigation Task Force has concluded that the President conspired in the criminal activities of the accused, Choi Sun Sil, Ahn Jong Beom, and Chung Ho Seong, based on the various evidence that we have acquired so far. However, based on Article 84 of the Constitution, which specifies that the President shall not be charged with a criminal offense during her tenure of office, we could not indict her. The Special Investigation Task Force will continue our investigation based on the assessments we have provided above.

Finally, the Task Force will conduct a strict and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cases involving Kim Jong (former Vice Minister of Culture), Cho Won Dong (former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and Chang Si Ho; bribery charges regarding the companies that donated to the foundations, until a formal special prosecutors' investigation begins, and will do our best to cooperate for the seamless future investigation by the special prosecutors.

That is all I have for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into the accused, Choi Sun Sil, Ahn Jong Beom, and Chung Ho Seong.

지금부터 최순실과 안종범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비서관,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에 대한 현재까지의 수사결과를 발표하겠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오늘 11월 20일 최순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강요미수, 사기미수죄 등으로, 안종범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강요미수죄 등으로, 정호성을 공무상비밀누설죄로 구속기소하였습니다.

10월 27일 구성된 특별수사본부는 대통령 비서실과 최순실, 안종범, 정호성 등의 주거지, 대여금고,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여 정호성의 휴대전화, 안종범의 업무수첩과 대통령 비서실 보고문건 등 다수의 핵심증거를 확보했습니다.

대통령과 단독 면담한 삼성그룹 등 9개 대기업 회장과 김종덕 전 문화체육부장관,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비서관 등 다수의 관련자를 소환조사하여,'미르·케이스포츠 재단 출연금 강제모금 의혹'에서 발단되어 최순실과 안종범 등이 연루된 각종 비리 의혹과 최순실과 정호성이 연루된 청와대 문건유출 의혹 등을 확인하였습니다.

그외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을 강요미수 등 혐의로 구속수사 중에 있고, 김종 전 문화체육부 2차관, 최순실의 조카인 장시호 전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사무총장에 대하여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황입니다.

특별수사본부는 오늘 기소하는 3명의 범죄사실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혹이 제기된 대통령에 대하여, 대면조사를 거듭 요청하였으나 결국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현재까지 수사한 진술증거, 업무수첩, 휴대전화 녹음파일 등 광범위한 증거자료를 종합하여 최순실 등 3명을 구속기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오늘 기소하는 최순실, 안종범, 정호성에 대한 공소사실 요지를 간략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미르, 케이스포츠 설립․모금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먼저, 미르․케이스포츠 재단과 관련된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강요 범죄사실 요지를 말씀드리겠습니다.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은 직권을 남용하여 전경련 53개 회원사를 상대로 미르 재단과 케이스포츠 재단 설립 출연금 합계 774억원을 강제출연하도록 강요하였습니다.

기업들은 안종범 등의 요구에 불응할 경우, 각종 인·허가상 어려움과 세무조사의 위험성 등 기업활동 전반에 걸쳐 직·간접적으로 불이익을 받게 될 것을 두려워하여 출연 지시를 따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미르재단의 경우, 단 1주일만에 출연기업과 기업별 출연 분담금이 결정되고, 모금액이 30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갑자기 증액되기도 하며, 처분이 제한된 기본재산과 보통재산의 비율이 9:1에서 2:8로 변경되었습니다.

이사장 등 주요 임원은 전경련이나 출연기업이 아니라 최순실의 추천대로 정해졌음에도, 전경련에서 추천한 것처럼 창립총회 회의록도 허위로 작성되었습니다.

케이스포츠 재단 역시 안종범 등의 일방적인 지시로 출연 기업과 전체 모금액수 등이 정해졌고, 이사장 등 주요 임원이 최순실의 추천대로 정해졌음에도, 전경련에서 추천한 것처럼 창립총회 회의록이 허위로 작성되었습니다.

<롯데그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다음은, 롯데그룹과 관련된 피고인 최순실과 안종범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범죄사실 요지를 말씀드리겠습니다.

피고인 최순실은 인사와 운영 권한을 장악한 케이스포츠 재단의 사업과 관련된 이권에 개입하기 위해 '더블루케이'를 설립하고,  대기업의 지원을 받아 복합체육시설을 건립한 후 시설 운영과 관련 수익사업을 더블루케이가 맡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은 직권을 남용하여 롯데그룹을 상대로 최순실이 추진하는 하남 복합체육시설 건립비용으로 케이스포츠 재단에 70억원을 교부하도록 강요하였습니다.

<현대차그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현대차그룹과 관련된 피고인 최순실과 안종범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범죄사실입니다.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은 직권을 남용하여 현대차그룹을 상대로, 최순실의 지인이 운영하는 흡착제 제조·판매사인 KD코퍼레이션이 현대차그룹에 11억원 규모의 납품을 할 수 있도록 강요하였습니다.

또한, 직권을 남용하여 현대차그룹을 상대로 최순실이 사실상 운영하는 광고회사인 플레이그라운드에 62억원 규모의 광고를 주도록 강요하였습니다.

<포스코그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및 강요미수>

다음은, 포스코그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강요, 강요미수에 대한 범죄사실 요지를 말씀드리겠습니다.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은 포스코 계열사인 광고업체 포레카를 인수한 컴투게더 대표를 상대로 포레카의 지분을 양도하도록 강요하다 미수에 그쳤고, 포스코를 상대로 직권을 남용하여 포스코 펜싱팀을 창단하도록 하고 최순실이 운영하는 더블루케이가 펜싱팀의 매니지먼트를 맡기로 약정하도록 강요하였습니다.

<케이티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케이티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강요 범죄입니다.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은 직권을 남용하여 케이티를 상대로 차은택과 최순실이 추천한 이동수와 신혜성을 각각 광고 발주를 담당하는 전무와 상무보로 채용토록 한 후, 최순실이 운영하는 광고회사인 플레이그라운드에 68억원 규모의 광고를 주도록 강요하였습니다.

<그랜드코리아레저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그랜드코리아레저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강요 범죄사실 요지를 말씀드리겠습니다.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은 직권을 남용하여 한국관광공사 산하 공기업인 그랜드코리아레저를 상대로 장애인 스포츠단을 창단하도록 하고 더블루케이를 에이전트로 하여 선수들과 전속계약을 체결하도록 강요하였습니다.

<피고인 정호성의 공무상비밀누설>

다음은, 피고인 정호성의 공무상비밀누설 범죄사실 요지입니다.

피고인 정호성은 2013년 1월 정부 출범 직후부터 금년 4월까지 정부부처와 공공기관 고위직 인사안, 국무회의와 수석비서관회의 대통령 말씀자료, 정부부처와 대통령 비서실 보고문건, 외교자료와 대통령 해외순방 관련자료 등 총 180건의 문건을 이메일과 인편 등을 통하여 최순실에게 유출하였고,

그 중에는 사전에 일반에 공개되어서는 아니되는 '장·차관급 인선 관련 검토자료' 등 47건의 공무상 비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피고인 최순실의 사기미수>

다음은, 피고인 최순실의 사기미수 단독범행입니다.

피고인 최순실은 케이스포츠 재단을 상대로 더블루케이가 연구용역을 수행할 것처럼 가장하여, 연구용역비 7억원을 빼내려 하였으나 재단 사무총장 등의 반대로 미수에 그쳤습니다.

이상으로 공소사실의 요지를 간략히 말씀드렸습니다.

특별수사본부는 대통령에 대하여, 현재까지 확보된 제반 증거자료를 근거로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 정호성의 범죄사실과 관련하여 상당 부분이 공모관계에 있는 것으로 판단하였습니다. 그러나, 헌법 제84조에 규정된 현직 대통령의 불소추 특권 때문에 기소할 수 없습니다.특별수사본부는 위와 같은 판단에 따라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특별수사본부는 현재 수사 중인 김종 전 문화체육부 차관, 조원동 전 경제수석비서관, 장시호 등의 사건과 그 외 재단 출연 기업과 관련된 제3자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서도, 특별검사의 수사가 시작될 때까지 계속하여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하겠으며, 향후 특별검사의 수사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최대한 협조하겠습니다.

이상으로, 피고인 최순실, 안종범, 정호성에 대한 현재까지의 수사결과 발표를 마치겠습니다.

Blue House Spokesperson’s Response

Today the Special Investigation Task Force of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ile releasing their investigation results, made claims as if the president was involved in some serious criminal activities.

First, I would like to convey my deepest regrets about the briefing made by the Prosecutors' Office.

The contents of the Task Force's briefing today are not true at all, and are like a house built on sand with imagination and speculation without any respect to objective evidence.

I do not believe that the investigation by the prosecutors' office so far has been fair or has maintained political neutrality.

I sincerely hope that, in a situation where we only have one-sided claims from the prosecutors' office - none of which has been factually established - the allegations about the President are not misunderstood for facts or politically exploited.

Although the president has already made it clear that she will be investigated this week, she was not given an opportunity to explain her side of the story and she was denied proper legal means to defend herself during court hearings due to this hasty and unreasonable briefing by the prosecutors' office.

Therefore, we are now in a situation where the President is exposed to unwarranted political attacks and has to tolerate a character assassination based on speculations about her guilt while her constitutional rights for fair investigation and trial have been taken away.

The President has accepted the opposition parties demand for an investigation by a special prosecutor recommended by the opposition, and is willing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special prosecutor's investigation in order to fight the malicious prosecution [WtT by the Prosecutor’s office]. 

If unfair political attacks are continued based on the slanted claims by the Task Force at this stage, the disorder in state affairs will only become more aggravated and the damage will be inflicted to all of us.

Rather, [we] hope that this issue can quickly come to an end through lawful procedures where we can clearly determine any constitutional and legal responsibility and liability of the president.

The President will humbly exert all her efforts to ensure that there are no gaps in the state affairs.

Again, I tender a word of apology for the current troubles, and would ask you to follow how the legal procedures unfold.

오늘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가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마치 대통령이 중대한 범죄를 저지른 것처럼 주장하였습니다.

검찰의 오늘 발표에 대해 먼저 심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수사팀의 오늘 발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객관적인 증거는 무시한 채 상상과 추측을 거듭해서 지은 사상누각일 뿐입니다.

그간 진행되어 온 검찰의 수사가 공정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켰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검찰의 일방적 주장만 있는 현재 상황에서 전혀 입증되지도 않은 대통령의 혐의가 사실인 것처럼 오해되거나 정치적으로 악용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대통령은 이번 주에 조사를 받겠다는 뜻을 밝혔음에도 검찰의 성급하고 무리한 수사 결과 발표로 인해 대통령의 입장을 설명할 기회를 갖지 못했고, 앞으로 최순실 등에 대한 재판 과정에서도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법률적 수단이 없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공정한 수사와 재판을 받을 헌법상의 권리는 박탈당한 채 부당한 정치적 공세에 노출되고 인격 살인에 가까운 유죄의 단정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대통령은 야당이 추천한 특별검사의 수사까지도 아무 조건 없이 수용했으며 앞으로 진행될 특별검사의 수사에 적극 협조해서 본인의 무고함을 밝히겠다는 입장입니다.

현 단계에서 수사팀의 편향된 주장에만 근거해서 부당한 정치적 공세가 이어진다면 국정 혼란이 가중되고 그 피해는 결국 우리 모두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 경우라면 차라리 헌법상‧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히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지어 지기를 바랍니다.

대통령은 앞으로도 국정의 소홀함이 생겨나지 않도록 겸허한 자세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리며, 앞으로의 법적 절차를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Press Release from President Park’s Lawyer

Today, the Prosecutors' Office indicted Choi Sun Sil and others for abuse of authority, divulgence of official secrets, bribery, and other charges, and stated that the President as an accomplice.

Their claim is 1) that the president told the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to coerce companies to make donations while knowing that Choi Sun-sil was trying to make personal profits through the establishment and management of the cultural and sports foundations and 2) that the president leaked state secrets to Choi Sun-sil and others through Chung Ho Seong.

An investigation is something that needs to be based on objective evidence; needs to establish factual relationships; and make legal interpretations to derive conclusions. However, today's briefing by the Prosecutor's Office, is like a fantasy house based on what they want without any rigid investigation of evidence, and only with imagination and speculation. This is nothing more than a house built on sand, that will crumble in the face of even one blow of wind, once we get to a strict investigation by a neutral special prosecutor and to the court of law which respects evidence.

As the President's lawyer, I cannot agree with a single point where the President has been described as an accomplice. From a strict legal perspective, I would like to offer my position and opinion.

WtT Summary of Key Claims in the Press Release

On the Foundations

  • The President has always been interested in culture and sports, in particular as part of creative economy initiative.
  • The establishment of foundations was done under the review and advice from numerous civil servants and outside experts in a transparent manner.
  • The Prosecutors stated that the President met with the CEOs of leading firms to coerce them into making donations, but that is simply not true. Moreover, many previous presidents met with the CEOs of leading companied to discuss current affairs. The meetings President Park held are no different.
  • The CEOs themselves have said that they voluntarily donated to the foundations. The prosecutors' statement to the contrary is fabricated.
  • There have been many instances in previous administrations where leading firms voluntarily participated and donated for good causes: North Korea policy, flood damage relief, or financial support for the poor. None of those have been scrutinized or criticized like the foundations in question.
  • There are many individuals involved in the foundations, from the board of directors level all the way down. The foundations are also under strict monitoring and supervision by relevant government agencies as specified in law. Imagining that all of firms risked the possibility of criminal charges and simply followed the directions of Choi Sun-sil and others is close to impossible.
  • The foundations, once established, have in fact been fulfilling their desired roles.
  • "If any particular individuals were secretly trying to obtain personal gains without the president's knowledge, this is a case of individual corruption that is unrelated to the president" This claim of ignorance is likely to be central to the President’s self-defense.
  • "The claim that the President, who cannot make a single penny worth of profit out of the donations to or the activities of the foundations, has colluded with a civilian to systematically privatize the foundations is (a result of) an extreme leap of logic." Again, the fact that she is not personally a beneficiary is part of her defense.

On the Relationship with Choi, Including with Respect to State Secrets

  • Politicians and bureaucrats frequently seek the opinions of ordinary citizens, including when preparing speeches. Park's relation with Choi is no different from this.
  • Since Choi only got the speeches just before they were made, there was virtually no risk of the contents being leaked. Even the most controversial documents mostly contain declaratory statements, and are far from containing critical state secrets.
  • Previous Supreme Court rulings on similar cases state specifically that for the charge to be valid, the documents must contain secrets that had "practical reasons and values to protect" and there is a "realistic threat to the functioning of the state due to leakage". None of the released documents meet these standards.

On the Process Itself

  • The President promised to cooperate but asked for more time. She did not refuse to cooperate. But the prosecutorial statement targeted the President as an accomplice without her ample opportunity to explain herself before a court of law.
  • The Prosecutors' Office has treated the President as if she were a criminal without evidence worthy of an indictment. The commentary raises the question of whether the views in the prosecutor’s statement reflected the findings of the Task Force or the top leadership of the Prosecutors' Office, suggesting politicization. Moreover the lawyer’ statement suggests that the top leadership will have to “take responsibility” if claims are exaggerated, suggesting an effort to undermine the integrity of the Task Force findings.

1. 검찰의 주장 요지 

○ 오늘 검찰이 최순실 씨 등에게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제3자뇌물취득죄 등을 적용하여 기소하였고, 그 공소장에 대통령을 ‘공범’으로 명시하였음 

○ 검찰의 주장은 간단히 말해 ‘대통령이 ① 최순실 씨 등이 문화재단·체육재단 설립·운영 명목으로 개인적 이권을 챙기려는 것을 알고도, 경제수석에게 지시하여 기업을 압박하여 출연금 명목으로 돈을 뜯어내고, ② 정호성 비서관을 통해 최순실 씨 등에게 국가 기밀을 유출하였다’는 것임 

○ 객관적인 증거에 의하여 사실관계를 확정한 후 이에 법리를 적용하여 결정하는 것이 수사임에도 , 오늘 검찰 수사결과 발표를 보면 증거를 엄밀히 따져 보지도 않고 상상과 추측을 거듭한 뒤 그에 근거하여 자신들이 바라는 환상의 집을 지은 것으로, 중립적인 특검의 엄격한 수사와 증거를 따지는 법정에서는 한 줄기 바람에도 허물어지고 말 그야말로 사상누각(沙上樓閣)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음

○ 변호인은 검찰이 대통령을 공범으로 기재한 부분을 어느 하나도 인정할 수 없음. 이에 대하여 철저히 법률적 관점에서 변호인의 입장과 의견을 말씀드리고자 함 

2. 기소 내용에 대한 설명

가. 미르·K스포츠재단 부분 관련

설립 경위

○ 대통령은 취임 이전부터 문화융성에 깊은 관심을 가져 왔고, 2013. 2. 25. 취임사에서도 “다양한 장르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문화와 첨단 기술이 융합된 콘텐츠산업 육성을 통해 창조경제를 견인하고 새 일자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한바 있음

○ 대통령 취임 이후부터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4대 국정 기조」로 설정,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업인들에게 수시로 문화?체육 분야에 대한 지원과 투자를 수시로 부탁해 왔음 

- 2015년 2월 청와대에서 열린 ‘문화·체육 활성화를 위한 기업인 오찬’ 등 각종 행사에서도 늘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의 융?복합 필요성을 강조하고 기업인들의 자발적 지원을 희망함 

○ 미르재단(2015. 10. 27.)·K스포츠재단(2016. 1. 13.) 설립은 박근혜 정부의 일관된 정책 기조 하에 한류전파·문화융성 등 뚜렷한 정책 목표를 가지고 추진한 일이었음 

○ 또한, 위 재단들의 설립은 밀실에서 몇몇 특정 개인에 의해 비밀리에 결정되고 일방적으로 추진된 것이 아니라, 설립 전부터 장기간 관련 정부부처, 비서실 등 수많은 공무원들의 검토와 전문가 자문을 거치면서 공개적으로 진행된 ‘공익사업’임 

* 미르재단 설립은 2015. 10. 27.자 보도자료(별첨)를 통해 언론에 보도되었고, K스포츠재단도 국민들에게 공개되어 열린 형태로 운영됨

재단 모금은 국정 수행의 일환으로 정상적 업무 수행

○ 미르재단·K스포츠재단은 민·관이 함께 하는 정상적인 국정 수행의 일환으로 추진되었고, 설립 후에도 문화 융성과 체육 진흥의 정상적인 업무를 수행해 왔음 

○ 공무원 신분인 문체부 산하 문화창조융합본부 소속 직원이 미르재단 이사로 운영에 참여하는 등 정부의 적극적인 국정 수행을 위해 미르재단·K스포츠재단이 추진된 것일 뿐, 특정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한 것이 아니었고, 실제로 그렇게 되지도 않았음

○ 실제 미르재단은 ‘프랑스 한불 융합요리 시식행사(’16. 6. 3.)’, ‘아프리카 K-meal 사업(’16. 5. 28.∼31.)’, ‘이란 K-타워 건립사업 기획(’16. 5. 2.)’ 등을, K스포츠 재단은 대통령 해외 순방 중 ‘태권도 시범단(K스피릿) 공연(’16. 5월 4차례)’ 등을 성공적으로 시행하여 현지 해외 언론들의 호평을 받기도 하였음 

○ 특정 개인이 재단 사업 추진 과정에서 대통령 몰래 이권을 얻으려고 하였다면 이는 대통령과 무관한 개인 비리에 불과함

- 따라서, 재단 출연금이나 사업에서 단 한 푼의 이익도 얻을 수 없는 대통령이 일반인과 공모하여 조직적으로 재단을 사유화 하려고 했다는 것은 지나친 논리 비약임 

○ 대통령은 최순실이 개인 사업을 벌이는 사실은 전혀 모르고 있었으며, 최순실 등이 개인 이권을 위해 K스포츠재단 등을 이용하리라고는 상상조차 못했던 일임 

○ 물론 주변 사람들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잘못은 있겠으나, 대통령이 개인 축재를 위해 재단을 설립하였다거나 최순실을 도와주기 위한 목적이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님

○ 역대 정부에서도 국가 예산 투입이 어려울 경우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와 출연으로 국민들에게 많은 혜택을 주는 공익사업을 진행한 사례는 많이 있었지만, 지금처럼 문제가 제기된 바는 없었음 

- 대부분 전직 대통령들이 대북 사업, 서민 금융 지원을 위한 각종 재단 사업 등 공익사업에 기업의 출연을 받아 재단과 기금을 설립해서 큰 성과를 거둔 전례가 허다함

○ 지금 검찰의 잣대로 본다면, 정부가 대기업에 ‘경제가 어려우니 고용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한 경우에도 정부에 애로가 없는 기업은 없을 것이니 기업에게 금전적 부담을 강요한 것 아니냐는 문제가 생길 것임.

재단 운영 구조상 특정 개인의 사유화는 불가능

○ 미르재단·K스포츠재단은 전경련 주도로 기업들의 출연금을 받아 ‘공익법인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에 근거한 ‘공익법인’이며, 민법상 ‘비영리 재단법인’ 형태로 설립됨 

○ 재단 운영 주체는 이사회이고, 그 운영 및 자금 집행에 대해 주무부처의 엄격한 관리·감독을 받는 구조임 

○ 재단을 운영하는 이사들은 대부분 문화·체육 분야에 명망 있는 분들인데 그 중 일부가 최순실 등과 친분이 있다고 하여 최순실 등이 마음대로 할 수 있고, 법인자금을 횡령할 수도 있다고 보는 것은 무리한 주장임 

- 미르재단 : 연세대 대학원장, 숙명여대 대학원 교수, 한양대 교수, 국토연구원 문화국토연구센터장, 문화재청 기획감독 등 문화·예술 등 분야 전문가

- K스포츠재단 : 한국체대 학장, 연세대 교수, 의료법인 대표, 주식회사 감사

- 이런 분들이 형사처벌을 각오하고 재단과 무관한 최순실 등이 시키는 대로 불법에 가담하거나 공익법인의 자금을 횡령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움 

○ 검찰은 마치 최순실 등이 개인 이권을 챙기기 위해 재단을 사유화 하였고 대통령은 알고도 도와준 것처럼 주장하는바, ‘재단 사유화’는 불가능한 구조임 

○ 특히, 본건 재단들은 공익법인으로서 주무 부처의 엄격한 감독을 받을 뿐 아니라 세법상 ‘지정기부금 단체’로 지정되어 있어 관계 법령상 자금 사용에 치밀한 통제를 받음 

- 미르재단·K스포츠재단은 지출액의 80% 이상을 직접 고유목적 사업에 지출하고 매년 연간 기부금 모금액 활용 실적을 국세청 홈페이지에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의무가 있고, 실제 공익사업 여부에 대하여 2년마다 주무부처에 보고해야 하며, 주무부처는 언제든지 재단 운영을 감사하여 위법사항이 적발될 경우 그 지정을 취소할 수 있음 

○ 만일 대통령이 최순실 씨 등의 횡령 의도를 알고도 묵인하려 했다면 이처럼 이중, 삼중의 감시·감독을 받도록 구조를 짜지는 않았을 것임 

○ 실제, 기업 출연금은 모두 재단에 귀속되어 대부분(96% 이상) 그대로 남아 있고, 극히 일부만 정상 사업에 집행됨 

※ 미르재단 : 총 486억 원 중 467억 원 잔존 / K스포츠재단 : 총 289억 원 중 278억 원 잔존

모금 과정의 강제성 유무

○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과거 산업화시대처럼 官 주도로 모든 것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이제는 민간이 앞장서고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의 두 축을 이끌어나가야겠다고 생각하였고, 민·관 합동의 ‘창조경제혁신센터’는 그 일환임 

○ 아시다시피, 정부의 한정된 예산으로 모든 정부 시책을 추진하기는 어렵고, 어떤 분야의 공익사업은 민간기업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가 반드시 필요함

○ 대통령은 재임 중 경제인들을 만날 때마다 창조경제와 문화·체육 발전에 대한 자발적 지원을 부탁해 왔고, 기업인들도 ‘한류가 세계에 널리 전파되면 기업의 해외 진출이나 사업에 도움이 된다’며 대통령의 정책 방향에 공감해 주셨음 

○ 이러한 공감대 하에 대통령은 안종범 경제수석에게 ‘민간 주도로 문화·체육 관련 공익재단을 설립해서 한류 확산 등의 사업을 함에 있어 정부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는 취지로 직무상 지시를 하였고, 안 수석은 전경련과 협조하여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로 재단을 도와준 것임

○ 검찰은 ‘대통령이 재단에 기부할 것을 압박하기 위해 대기업 회장들을 만나고 독대하였다’고 판단하고 있으나 있을 수 없는 일임

- 대통령이 기업인들을 함께, 혹은 따로 만나서 여러 가지 현안을 논의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고 어느 정부나 있었던 일임 

※ 일부 언론과 주변에서는 대통령이 기업인 등 각계각층 인사들을 자주 만나 소통할 것을 주문해 왔음 

○ 대통령이 기업인들의 건의 사항과 의견을 청취하고, 청년 고용 및 국내 투자 확대 등 정부 정책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임

- 이런 차원에서 ‘정부 국정 기조의 하나인 「문화융성」을 위해 문화·체육 분야 투자에 기여해 달라’는 부탁을 했던 것인데, 기업의 돈을 강제로 뺏은 것처럼 보는 것은 논리비약임. 

○ 언론 보도를 보면 기업인들도 ‘재단 설립 취지에 공감하여 자발적으로 돈을 냈다’고 진술하고 있음 

- 검찰은 마치 기업들이 ‘세무조사를 당하거나 인허가의 어려움 등 기업 활동 전반에 걸쳐 직?간접적으로 불이익을 당할 것을 두려워 한 나머지’ 재단에 출연금을 납부한 것이라고 설시하고 있으나, 이는 검찰의 막연한 추정일 뿐 기업들은 모두 내부의 논의와 의사 결정 과정을 거쳤으며, 재단 설립 취지에 공감하지 못하거나 회사 경영 방향과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여 출연하지 않은 기업도 다수 있는 것이 그 증거임 

○ 더군다나 검찰은 재단 모금을 강요하였다는 혐의도 적용하였는데 공소장을 보면 어떻게 협박을 하였다는 기재조차 되어 있지 않음

- 기업들이 세무조사를 당하거나 인허가의 불이익을 우려하였다고 하는데 대통령이나 경제수석이 그런 협박을 할 리도 없거니와 , 협박을 받았다는 기업인이 없는데 강요죄로 의율하는 것은 무리한 법적용임

결론

○ ① 최순실 씨가 미르재단·K스포츠재단을 설립·운영하는 과정에서 개인 이권을 챙기려고 하였는지 여부, 

② 안종범 수석이 기업 및 전경련을 압박하여 강제로 모금했는지 여부, 

③ 대통령이 이를 알고서도 ㉮ 최순실 씨의 이익을 위해 재단 설립을 추진했고, ㉯ 경제수석에게 지시하여 기업들을 상대로 강제 모금을 했는지 여부는 완전히 별개의 문제임 

○ ① 재단 설립이 상당한 기간 여러 논의를 거쳐 추진된 점

② 모금 과정에서 기업들이 심층 검토와 합당한 절차를 거쳐 지원 규모를 결정하는 등 강압이 없었던 점

③ 역대 정부가 추진한 공익재단 사업과 유사하고 본질적 차이가 없는 점

④ 재단 운영 구조상 특정 개인의 사유화가 불가능한 점

⑤ 현재도 96% 이상의 자금이 재단에 그대로 남아 있으며, 지출된 돈도 목적에 맞게 쓰인 점 등을 종합할 때 

대통령이 단 돈 1원의 개인적 이익도 취득하지 않은 사안에서 대통령을 주범인 것처럼 단정하는 것은 증거관계나 법리를 도외시 한 견강부회의 억지 논리임

○ 대통령은 변호인에게, ‘재임 기간 내내 국민을 위해 희생하면서 내 모든 것을 바친다는 각오로 한 치 사심 없이 살아왔다. 맹세코 대한민국의 발전과 국민들의 삶이 나아지도록 하려는 순수한 마음에서 재단 설립을 추진한 것이고 퇴임 후나 개인의 이권을 고려했다면 천벌을 받을 일이다’라고 토로한 바 있음 

나. 공무상비밀누설 부분 관련

경위 설명

○ 일반적으로 정무직 공무원이나 정치인이 일반 국민을 상대로 한 연설문을 쓸 경우 국민의 눈높이에서 너무 딱딱하게 들리거나 현실과 맞지 않는 내용을 없애기 위해 주변의 자문을 받는 경우가 왕왕 있음

○ 최순실은 대통령이 정치를 시작한 1998년부터 일반 국민의 관점에서 정치 연설을 듣고 표현상 조언을 해오고 했던 관계임 

○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은 일부 연설문의 초안 단계에서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최순실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였을 뿐, 연설문 자체를 ‘최순실에게 직접 보내라’고 지시한 것은 아니었음 

○ 정비서관이 최순실에게 전달하여 일부 문구가 수정된 연설문 도 원래 작성된 초안과 대조해 보면 정책 방향이나 내용은 바뀐 것은 없었고, 일부 문구나 표현 등이 수정된 것이었으며, 이 또한 대통령이 직접 첨삭과 수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연설문을 완성하여 왔음.

- 즉, 대통령은 대통령의 연설이 일반 국민의 시각에서 어떻게 들리는지 느낌을 물어보고 이해가 쉽도록 일부 표현을 바꾸어보려고 했던 것임

○ 또한, 대통령은 오랜 정치인 생활을 하면서 다른 정치인이나 대통령들이 연설문과 관련하여 주변 사람들에게 의견을 묻고 이를 반영해 온 관행을 알고 있었기에 그것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생각자체를 못하였음 

○ 대통령이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였던 연설문 들은 발표되기 직전에 의견을 물었기 때문에 그 내용이 외부에 알려지거나 국익에 반하게 활용될 가능성은 없었을 것으로 판단을 하였고, 실제로 유출되었다는 연설문은 선언적? 추상적 내용이라 국가 기밀이라고 볼 만한 내용이 없었음 

○ 검찰은 연설문 이외의 문건들도 대통령의 지시로 유출된 것처럼 주장하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고 그 유출 경로를 대통령이 알지 못 함

법리적 입장

○ 법리상 공무상비밀누설죄가 성립하려면 단순히 문건이 청와대 밖으로 나갔다는 사실로는 부족하고 그 내용이 「실질적으로 보호할 가치가 있고」, 누설로 인해 「국가의 기능에 위협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 대법원의 확고한 판례임 

○ 검찰의 공소장을 앞으로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며, 유출 문건 중에 연설문은 단 1건이며, 이를 대통령께서 의견을 구한 연설문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려움.

○ 판례는, 문건 유출 행위가 직무 과정의 일환으로 볼 수 있으면 ‘정당행위’로 처벌되지 않는다는 입장임

결 론

○ 대통령은 연설문 표현에 대한 의견 정도만을 청취한 것이고, 연설문을 포함한 기타 문서들의 외부 유출에 관여 또는 지시한 바 없음

○ 공소장에 첨부된 연설문이 대통령이 의견을 들어보라고 한 연설문인지가 불명확 할 뿐만 아니라 ① 연설문은 실질적 비밀로서의 보호 가치가 없고, ② 표현에 대한 자문을 받기 위해 발표 1∼2일 전 최순실에게 이에 대한 의견을 들어보라고 한 것으로 이를 ‘누설’로 볼 수도 없으며, ③ 누설로 인해 국가 기능이 위협받지 않았고, ④ 연설문 작성을 위해 자문을 받는 것은 업무 범위 내의 정당행위여서 공무상 비밀누설이 될 수 없음

다. 그 밖의 범죄혐의에 대하여 

○ 검찰은 대통령이 안종범 전 경제수석, 최순실과 공모하여 ‘ 현대차그룹에 KD코포레이션(주)과 납품계약을 체결토록 하였다거나 플레이그라운드가 광고를 수주하도록 했다는 부분, KT에 이동수 등을 채용토록 하고 플레이그라운드에 광고를 수주하도록 했다는 부분, GAL에 장애인 펜싱 실업팀 선수관리를 맡기고 수수료 3,000만원을 받게 했다는 부분’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및 강요죄로 의율하였음

○ 우선, 행위자의 신분과 무관하게 개별 민간기업의 직원 채용이나 광고 등 계약 체결의 영업활동은 공무원의 직무 범위에 속할 수 없어 판례상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가 성립하지 않음

○ 또한, 강요죄가 성립하려면 폭행 또는 협박행위가 있어야 하는 데, 어떤 협박을 하였는지 공소장에 전혀 기재되어 있지 않음

- 오히려, 포스코와 GKL은 그런 제안을 받고 회사 내부에서 검토한 결과 회사 사정상 어렵다며 거절하고 수차례의 협상과 조정을 거쳐 계약이 성사된 것처럼 기재되어 있는데, 사정이 그렇다면 공소장 기재가 모두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이것을 ‘협박’으로 본다는 것은 우스운 일임

○ 현재의 공소장은 판례와도 배치되는 것으로 그 자체로 오류가 있고 적시한 사실관계도 상당부분 억측에 기초하고 있어 인정할 수가 없음

○ 대통령이 주변에 있는 정치인, 비서진, 공무원, 각계 원로 등 많은 사람들로부터 유능한 인물을 추천 받고, 중소기업의 애로를 듣는 것은 흔한 일이고 민원비서관을 따로 둔 것과 같은 취지임 

○ 이런 내용을 듣고 개인 이권이나 분쟁에 개입하는 것이 아니라 국정 수행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되면 해당 민원을 관계 비서관에게 전달해서 실제 상황이나 진상이 어떠한지 알아보고 검토해 보라고 하는 경우도 왕왕 있음 

○ 그러나 이는 관련 비서관에게 직권을 남용해서라도 그 일을 무조건 특정 방향으로 추진하라든지, 위법사항을 관철하라든지 하는 것은 아니고,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여 무엇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적정한 것인지 판단하여 처리하라는 뜻임 

- 실제 수석비서관이나 주무 부처가 검토하여 합리적 방안을 보고하면 대통령은 이를 수용하였고 부당하게 잘못된 결론을 도출하도록 지시한 적은 없음 

○ 대통령은 직무 수행 과정에서 특정 개인이나 기업을 도와주기 위해 사심을 갖고, 관계 비서관이 범죄를 저지를 수밖에 없는 부당한 업무지시를 한 적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림 

3. 검찰 수사에 대한 소감

○ 저는 변호인이기 이전에 검사를 지냈던 사람으로서, 이 사건 수사 과정을 지켜보며 대부분의 수사팀 검사와 수사관들이 공익을 위해 밤낮없이 진상 규명에 매진하는 모습에 깊은 감명을 받았음.

○ 하지만, 극히 일부이겠지만 수사진행상황을 넘어 수사담당자가 아니면 도저히 알 수 없는 자료들이 수시로 언론에 보도되고, 최소한의 절차적 권리도 보장하지 않은 채 미리 예단하에 대통령을 공소장에 공범으로 기재하는 것도 모자라 「기소할 수도 없는, 그것도 사실도 아닌」 수사결과를 상세히 발표하여 대통령을 사실상 범죄자처럼 단정해 버린 이러한 결정이 수사팀의 결정인지 일부 검찰수뇌부의 결정인지 반문하고 싶은 심정임 

○ 저는 변호인으로서 검찰의 참고인 임의 조사 협조 요청을 받아 통상의 사건과 마찬가지로 조사 준비에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을 부탁하였고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하였지 거부한 적은 없었음 

○ 상황이 이와 같음에도 검찰이 대통령의 해명도 듣지 않은 채 사실관계와 법 적용을 멋대로 확정하고, 최순실 등의 공소장에 ‘공범’처럼 기재한 것은 , 기소되지 않았기에 법정에서 자신을 방어할 수 없는 대통령의 헌법적 특수성을 악용한 것으로 매우 유감스러움

○ 아무리 대통령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더라도, 검찰은 적법절차에 따라 통상 사건과 마찬가지로 법률가의 관점에서 이 사 건을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함 

○ 정치인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누구나 다른 일정이나 준비부족을 사유로 조사 일정을 조정할 수 있고, 필요 최소한으로 조사를 받는 것은 당연한 권리이며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의 특수성도 존중되어야 함 

- 여·야를 막론하고 다른 정치인들도 검찰에 조사 일정 조정을 요청하는 경우가 많으며 검찰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이를 수용해 왔음 

○ 특히, 검찰은 ‘최순실 씨 등을 기소하기 前 사실관계 확정을 위해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 ‘조사할 내용이 매우 많다’는 입장을 언론에 수차례 밝힌바 있음 

○ 그런데, 변호인이 조사 일정의 며칠 연기를 요청하였다고 갑자기 입장을 바꿔 ‘객관적 증거가 명백하여 공소장에 공범이라고 명시할 수 있다’고 한다면 왜 굳이 기소 전 대면조사를 그렇게 압박하였는지 납득하기 어려운 처사이며, 이러한 검찰 태도의 표변(豹變)은 검찰이 이미 예단을 가지고 결론을 내 놓고, 자신들의 체면을 위해 ‘보여주기식 대면 조사’의 형식만 보여주려 한 것으로 본 변호인은 판단하고 있음

○ 또한, 검찰이 고도의 정치적 성격이 있는 사건의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아직 기소되지 않고 재임 중 ‘불소추 특권’이 있는 대통령을 피의자로 규정하고, 수사 결과 발표를 기화로 그 범죄사실과 증거관계를 자세히 공표한 것은 매우 잘못된 일임

- 검찰 주장대로 대통령이 사실상 피의자 신분이라면 기소 전에 혐의사실을 공표한 것은 명백히 피의사실공표의 범죄행위임

○ 최근 검찰의 대형 수사에서 무죄가 선고된 사례가 많고, 당사자들은 인격과 명예가 침해되고 회복할 수 없는 손해를 입었음에도 검찰지휘부나 수사검사는 책임을 지지 않았음

- 예단을 가지고 수사를 하여 당사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하였다면 검찰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함 

○ 따라서 본 변호인은, 지금까지 검찰의 수사 및 소환, 기소 및 수사 결과 발표 과정을 보면서 도저히 객관성과 공정성을 믿기 어렵다는 판단에 이르렀음.

4. 사법기관의 객관적 판단이 필요

○ 검찰은 안종범 전 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 등에게 ‘대통령이 공소사실 기재 범죄 사실을 지시하였다’는 것을 입증할 관련 증거가 충분하다고 일응 주장을 하고 있으나, 이들 관련 증거가 법정에서 현출되어 적법한 증거조사를 거쳐 증거능력이 있고 또한 유효한 증명력이 있는 증거인 지에 대하여 본 변호인은 전혀 동의할 수가 없으며 이들이 유죄라고 하여 대통령이 유죄라는 것은 아님

- 대통령은 기소되지 않았고 , 따라서 헌법(제27조제4항)상 당연히 무죄로 추정됨 

○ 대통령은 기소되지 않았기 때문에 재판절차에 관여할 수 없으나 특검수사 및 최순실 씨 등의 공판과정에서 증거와 법리를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임 

○ 따라서, 검찰 주장만의 증거로 인한 독단적인 사실 인정은 매우 부당할 뿐만 아니라 그 정당성을 확보할 수 없으므로 앞으로의 특검수사 및 최순실 씨 등의 재판과정에서 사법기관이 최종 판단은 달라질 것으로 확신함

5. 검찰 후속수사에 대한 입장

○ 이미 검찰이 조사도 하기 전에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했고 그 수사의 공정성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음

○ 변호인은 앞으로 검찰의 직접 조사 협조요청에는 일체 응하지 않고 중립적인 특검의 수사에 대비하겠음

6. 당부 말씀 

○ 검찰의 최순실 씨 등에 대한 공소장에 기재된 대통령의 관여 여부나 ‘공모’ 기재는 대통령에게 아무런 법적 효력이 없으며, 대통령을 조사하기 않은 채 작성된 것이어서 사법기관의 최종 판단 없이는 법률상 무의미한 것임 

○ 검찰이 공범으로 적시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등은 법리가 복잡하여 검찰이 기소하더라도 무죄가 선고된 사례가 많음 

○ 검찰의 공소장 내용은 확정된 사실도 아니므로, 특검의 수사와 사법기관의 최종 판단을 거쳐야 비로소 사실관계와 법리가 확정되는 것임

○ 이런 점들을 감안하여 신중한 보도를 간곡히 부탁드림

Comments

Edward Dong

Thank you for the comprehensive coverage of the "unraveling" which I suspect may be accelerating.  The revelation that one of the victims of the sports politicking/manipulating that radiated out from Choi Sun-shil was Kim Yuna, easily one of the most revered figures in Korea.

The big step beyond the million person demonstrations is the likely breakup of the pro-Park grouping in the Saenuri Party.  Already the three opposition parties are solidly in favor of impeachment, and were some 30 votes short.  Former Saenuri Chairman Kim Moo-sung has said he will vote for impeachment along with two other defecting anti-Park assemblymen.  A lot of eyes are on Yoo Seongmin, a one time ardent Park backer, who is very influential.  He already has called Park out for not submitting to prosecution investigation, and there is considerable speculation that he will come out for impeachment, bringing along at least thirty other legislators with him if not also triggering a formal split with the Saenuri and the formation of an anti-Park conservative party.

The newspapers, especially the big conservative three, are on board with some end, preferring a handing over of real power to a neutral Prime Minister.  Huge themes are, of course, whether a crippled president translates into diplomatic impotence for the Republic of Korea.  The PM went to the APEC leaders meeting in Peru and had only a ceremonial bilateral summit meeting with the Peruvian president.  Usually the leaders meeting is an opportunity for several bilateral summit meetings which are often more important to individual countries than the APEC agenda.  Some opinion leaders are calling on Park not to go to the trilateral China-Japan-Korea summit in Tokyo in December, and, of course, there is considerable commentary about Abe Shinzo taking the initiative to meet Donald Trump while Park was merely contacted by phone.

The specter of diplomatic initiatives taking place on North Korea without a powerful ROK role is also a large consideration.

Add new comment